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발사체 시험 실패? 1발은 바다 못가고 내륙 추락 가능성

북한이 10일 오전 쏘아올린 단거리 발사체 중 한 발이 내륙에 낙하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동해안의 무인도를 목표로 서쪽 지역에서 발사돼 내륙을 관통하는 지난 발사 패턴과 다른 것으로 북한의 시험 실패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이 올해 발사체 쏘아올린 장소.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북한이 올해 발사체 쏘아올린 장소.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이날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군 당국의 분석 과정에서 해당 발사체 두 발 중 한 발이 내륙에 떨어졌다는 추정이 나왔다. 이날 오전 6시 53분, 오전 7시 12분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2발의 발사체 중 1발은 정점고도 50∼60㎞로 약 330㎞를 날아 무수단리 앞바다에 있는 '알섬'을 타격했지만, 나머지 1발의 비행거리가 이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지난 5월 9일, 8월 6일 평안북도 구성과 황해남도 과일에서 각각 발사에 나섰을 때 내륙을 관통해 동해안에 미사일을 떨어뜨린 바 있다.  
 
만약 한 발이 내륙에 낙하한 것이 사실이라면 시험 실패인지, 의도적인 타깃 설정인지 추가 분석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실패일 경우 북한이 이번 실험을 어떻게 발표할지도 주목된다. 이번 발사 시험의 성격을 놓고 서쪽 내륙에서 동해 쪽으로 내륙횡단 방식으로 발사돼 최근 공개된 '초대형 방사포' 등 신형무기체계의 정확도와 유도기능·비행성능 등을 알아보기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7월 26일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비행하는 모습.[조선중앙TV캡처=연합뉴스]

지난 7월 26일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비행하는 모습.[조선중앙TV캡처=연합뉴스]

군 당국은 이번 발사체의 종류, 고도, 속도에 대해선 분석 중이라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번 발사체가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라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나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북한이 이들 발사체의 실전 배치를 위해 시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의미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를 쏜 건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단거리 탄도미사일급)를 발사한 지 17일 만이다.
 
북한은 올해들어 지난 5월 4일 이후 지금까지 모두 10차례에 걸쳐 20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급 발사체를 쐈지만, 발사 실패로 확인된 사례는 없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