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소하 소포 협박’ 진보단체 간부 보석 허용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편지 등이 담긴 소포를 보낸 혐의로 체포된 유모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지난 7월 3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편지 등이 담긴 소포를 보낸 혐의로 체포된 유모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지난 7월 31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 등이 담긴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기소된 진보단체 간부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0단독 김영아 판사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36)씨 측의 보석(조건부 석방) 신청을 인용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판사는 유씨에 대해 보증금 1000만원(보석보증보험증권 500만원·현금 500만원)을 조건으로 석방 결정을 내렸다. 이와 함께 거주지 이전 시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피해자에 접근해서는 안 된며, 법원·수사기관 등의 소환에 응해야 한다는 등의 조건이 붙었다. 3일 이상 여행할 때도 법원에 신고해야 한다. 이로써 유씨는 7월 29일 체포된 지 44일, 같은 달 31일 구속된 지 42일 만에 석방됐다.
 
유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보석을 신청했다. 이번 사건은 중대범죄에 해당하지 않고 증거인멸이나 도주에 대한 우려도 없다는 것이 유씨 측의 주장이다.
 
그는 지난 6월 말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메시지와 흉기, 동물 사체 등을 담은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다. 유씨는 소포에 동봉한 메시지에서 스스로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칭하며 윤 의원을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했다. 또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등의 메시지로 윤 의원을 협박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윤소하 의원실은 지난달 3일 이 택배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의장 출신인 유씨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의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씨는 경찰·검찰 수사 단계에서 진술을 거부하다 재판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