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北미사일 규탄…“남북군사협의 폐기하고 한국형 핵전략 수립해야”

자유한국당 원유철(오른쪽), 백승주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새벽에 발사된 북한 발사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유철(오른쪽), 백승주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이날 새벽에 발사된 북한 발사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정부에 9·19 남북군사합의를 즉각 폐기하고 ‘한국형 핵전략’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원유철 북핵외교안보특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올해 들어 10번째 미사일 발사 실험을 감행했다”며 “한미연합훈련 종료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도발 행위가 중단될 것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장밋빛 전망은 정치적 선동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은 군사합의 이후에도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불과 수백 미터 떨어진 함박도에 레이더 기지 등 군사시설을 설치해 인천공항을 샅샅이 살펴보고 있다”며 “정부는 9·19 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하고, 자위권 차원에서 미국과의 전술핵 공유를 포함한 ‘한국형 핵전략’을 지체 없이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북한은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북방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를 쏜 건 지난달 24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단거리 탄도미사일급)를 발사한 지 17일 만이다. 올해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10번째다. 지금까지 모두 20발을 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