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일'만 외치고 가버렸다, 김현미의 생뚱맞은 항공안전 회견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0일 아카라 항로 안전 대책관련 기자회견 원고를 읽고 있다. [강갑생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0일 아카라 항로 안전 대책관련 기자회견 원고를 읽고 있다. [강갑생 기자]

 10일 오후 2시 30분. 세종시의 국토교통부 청사 브리핑룸에서는 최근 항공기 충돌 위험이 불거진 '아카라 항로'의 안전 대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현장에서] 당초 실장에서 장관으로 변경
일본 지적하는 원고만 읽고 곧바로 퇴장

"질문이 있다"는 기자들 외침도 외면
왜 장관이 나섰는지 아무런 설명 없어

전문가 "다자간 항공 협상에서 특정국가
지목해 문제 지적하는 건 극히 이례적"

일부선 "'반일' 등 관심 모을 사안이라
장관이 갑자기 개입한 것 아니냐" 지적도

 당초 항공정책실장이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으나 전날 갑자기 김현미 장관이 직접 나서는 것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기자들 사이에서는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뭔가 중요한 일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항로 관련 문제는 전문적인 영역이어서 장관이 직접 나서는 경우는 사실상 없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이 때문에 브리핑룸은 취재기자와 사진 기자, 카메라 기자들로 꽉 찼다. 
 
 예정된 시간이 되자 김 장관은 단상에 올라 미리 준비된 '원고'를 읽었다. 채 3~4분도 안 걸렸다. 아카라 항로의 안전대책 추진에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중국은 긍정적인데 일본만 유독 비협조적이라서 유감이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면서 "전향적인 자세로 즉각 대화에 참여할 것""일본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해줄 것" 등 강한 어조로 일본을 압박했다. 
 
 사실 다자간 국제 협상에서 특정 국가 만을 지목해서 문제점을 비판하는 건 이례적이다. 잘못하면 상대국가가 더 크게 반발해 협상의 판이 깨질 위험도 있기 때문이다. 
 
 항공분야에 밝은 한 전문가가 "다자간 협상을 하면서 이런 민감한 사안을 장관이 직접 나서서 기자회견을 하고, 상대방을 사실상 비판하는 건 지금까지 본 적이 없다"고 말할 정도다.  
 
 그런 만큼 보도자료나 원고에서는 밝히지 못할 속사정이 있을 수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서 이에 대한 질문을 준비했다. 
 
 하지만 곧바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원고를 다 읽은 장관이 바로 퇴장한 것이다. 기자들이 "장관님 질문이 있습니다"라고 외쳤지만 못 들은 척 그냥 브리핑룸을 나가 버렸다. 
 
 사회를 본 국토부 대변인은 이런 시나리오를 미리 알고 있었는지 "전문적 영역이 많아서 질의응답은 항공정책실장이 할 것"이라며 달리 놀라는 기색도 없었다. 
 
 대변인의 말대로 항공 안전 문제가 전문적 영역인 것은 맞다. 그런데도 굳이 항공정책실장이 하기로 되어 있던 기자회견을 장관이 대신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어야 한다. 
 
 갑자기 바뀐 계획에 대한 설명은 기자들, 더 나아가 보도를 접하게 될 국민들에게 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 특히 극도로 악화된 한·일 관계의 문제를 언급하는 내용이 대부분인 기자회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관심이 쏠리고 기자들이 많이 올 만한 사안이니까 장관이 다된 밥상에 숟가락을 얹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물론 국토부는 이를 부인한다. "장관이 안전문제에 워낙 관심이 많아서 직접 나선 것"이라고 강변한다. 이 정도 얘기라면 장관이 직접 해도 된다. 이건 전문적 지식이 필요한 얘기가 아니다. 
 
 하지만 장관은 원고 외에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국민의 항공 안전이 걸린 문제에서 '반일 감정'만 더 돋우는 내용만 읽고는 말이다. 
 
 안전 대책은 관심도 중요하지만, 그 실현과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다자간 국제협상에서는 더욱 그렇다. 별다른 설명 없이 원고만 읽고, 일본을 비판하고 사라진 장관의 기자회견이 항공 안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