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 촬영물·성매매 정보 공유한 '기자 단톡방' 12명, 검찰로 넘겨져

경찰이 10일 '기자 단톡방' 참가자 12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뉴스1]

경찰이 10일 '기자 단톡방' 참가자 12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뉴스1]

불법 촬영물과 성매매 정보를 공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자 단톡방’ 참가자 12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기자와 언론사 관계자 등이 포함된 '기자 단톡방' 참가자 12명을 명예훼손, 음란물 유포 등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10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기자 단톡방’에서는 ‘버닝썬 동영상’으로 알려진 불법 촬영물 등 각종 음란물과 성폭력 피해자 신상 정보가 담긴 사설 정보지, 성매매 후기 등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채팅방은 익명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서 시작됐다. 참가자들은 이곳에서 신분 인증을 거친 뒤 취재정보 공유 차원에서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을 만들었다. 
 
이후 ‘야동방’, ‘잡담방’ 등 여러 개의 단체 대화방이 파생돼 만들어졌다. 문제가 된 '야동방'에는 200여 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 디지털성범죄아웃(DSO)은 지난 5월 해당 채팅방 참가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앞서 카톡방을 내사해오던 경찰은 DSO 측 고발장을 접수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해 소환조사를 벌여왔다.
 
경찰 관계자는 "채팅방에 있던 인물들 중 신원이 확인되고 불법행위를 저지른 인원들만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며 "향후에도 온라인상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