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걸 “조국 아내 영장청구되면 장관직 어려움 있을 수도”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에 대한 영장이 청구된다거나 수사로 부인에 대한 어떤 직접적 사실이 드러난다면 장관으로서 사실상 어려운 점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다만 “조 장관과 가족 간 연결고리에서 조 장관이 인지했거나 사후에라도 알게 됐으나 막지 못한 것이 있을 일말의 가능성이 있지만, 그간 조 장관이 밝히고 얘기한 것에 비춰보면 거의 없어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검찰이 조 장관 인사청문회 당일 조 장관의 아내를 기소한 것을 두고 “공소시효를 바로 몇 분 남겨놓고 기소한 것은 검찰이 그 시간을 조절했다기보다는 청문회 과정에서 공소시효가 불거졌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앞으로 몇 가지 의혹에 대해 수사할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아주 중립적으로, 대통령의 권한에도 전혀 (영향받지 않고) 그야말로 ‘프리’하게 수사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검찰 수사를 저희(민주당)가 압박한다거나 부당하게 이뤄지도록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표명했고 대통령도 그것을 지지해주고 계신다”며 “철저히 공정한 가치중립적 수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조 장광의 임명과 관련해선 “여러 의혹보다는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는 점이 대통령의 적격성 판단에 훨씬 더 영향을 줬다”면서 “당에선 언론 공세 등을 통해 조국 후보의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과 능력에 대한 검증이 됐다고 판단했고, 대통령에게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 장관의 충돌 가능성에 대해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리는 정도의 내용으로 진전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것들을 지금 검찰총장이나 법무부장관이나 서로 자제하면서 그 관계들을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이번 혼란과 상당한 갈등 속에 사법개혁이 성공할 수 있는 틀이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야당 반발에 대해선 “야당은 대통령의 임명이 이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국회와 정부의 그런 정상적인 역할로 들어갈 수 있어야 한다”며 “그냥 의혹 부풀리기라든지 침소봉대 방식만이 아닌 국정을 동시에 참여자로서 같이 참여한다는 생각으로 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