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삭발’ 댓글 남긴 박지원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쇼, 그 이유는”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이 1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한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겨냥한 댓글을 남겼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이 의원의 삭발식 관련 국회안전상황실 공지를 공유한 노영희 변호사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을 달고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쇼는 의원직 사퇴, 삭발, 단식”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 이유에 대해 “사퇴한 의원 없고 머리는 자라고 굶어 죽은 사람이 없다”고 적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5월에도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삭발 투쟁에 나선 것에 대해 “삭발과 단식, 의원직 사퇴는 20세기 구석기 시대 투쟁 방법이다. 식상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우리 국회에서 이 사태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저항과 투쟁의 의미로 삭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