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궤멸론'까지 나온 패스트트랙···나경원 "나 하나만 조사하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가 10일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가 10일 국회에서 열렸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경찰이 9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국회 폭력 고소·고발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패스트트랙 수사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동안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해왔던 야권 일각에선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수사와 정치적 형평성을 맞추기 위한 접근을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다. 
 
이 사건은 4월 말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위 사·보임을 둘러싸고 여야 의원 109명이 물리적 충돌을 빚으면서 벌어졌다. 경찰은 5월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아 연루된 109명의 의원 중 98명을 소환 통보했으나 33명만 응했다. 한국당은 소속 의원(110명)의 절반이 넘는 59명이 수사대상이지만 지금까지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왔다. 하지만 상급 수사기관인 검찰이 직접 나서면서 한국당도 ‘버터기’ 전략만 구사하긴 어려워졌다.
 
10일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반영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사건이 어제 검찰에 송치됐다”며 “모든 것은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지시했다.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4월 30일 새벽 여의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위)가 열린 정무위원회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4월 30일 새벽 여의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위)가 열린 정무위원회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그러면서도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부터 수사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 등 관계자를 먼저 소환해야 한다.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를 마치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공을 넘겼다. 앞서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사보임을 두 차례 허가한 문 의장과 김관영 당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이와 관련해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의 노림수는 조국 하나를 미끼로 야당 의원들 수십 명을 보내 버리겠다는 것이고, 이러한 검찰의 노림수는 살아 있는 권력도 수사하고 야당도 궤멸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직 법무부 장관을 강제 수사하는 공명정대 하다는 검찰이 야당 국회의원도 수사 하겠다는데 국민들에게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한 뒤 “야당 지도부는 지도자답게 지휘에 충실히 따라준 의원들을 벼랑으로 내몰지 말고, 지도부만 검찰에 조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한편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과 야당 의원들이 대거 연루된 패스트트랙 수사를 병행하면서 검찰발 사정 정국이 조성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조 장관은 많은 의혹과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했기 때문에 검찰 수사 결과가 청와대 책임론으로 연결될 소지도 크다.

 
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은 “예전 같으면 정치권에서 협상과 타협으로 마무리 지어졌을 사안인데,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고 검찰의 칼에 모든 걸 맡기게 됐다”며 “극심한 정치 불신을 자초했다. 수사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모두 패배자”라고 자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