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장훈, 연세대에 광고료 1억 5천만 원 기부 "학생들 위해 써달라"

서장훈이 모교 연세대에 1억5천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일간스포츠]

서장훈이 모교 연세대에 1억5천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일간스포츠]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45)이 모교 연세대학교에 1억 5000만 원을 기부했다.  
 
10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따르면 서장훈은 최근 연세유업 브랜드 광고 모델 출연료 전액을 연세대 저소득층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서장훈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서장훈은 은퇴를 앞뒀던 지난 2012년 5월, 자신의 마지막 연봉을 모교에 기부한 바 있다.  
 
당시 서장훈은 “그동안 선수로서 받아온 사랑에 보답한다”며 부산 KT 소닉붐에서 받은 연봉 1억 원에 개인적으로 1억 원을 더 보태 총 2억 원을 연세대에 기부했다.  
 
서장훈은 직접 모교를 방문해 기부금을 전달하며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소외계층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고 당부했다.  
 
서장훈은 지난 2017년에도 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기부하고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하는 등 꾸준한 기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