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이냐…야당, 이언주 반만 닮아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삭발식에 대해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이냐”라면서 “야당 의원들이 이 의원의 결기 반만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조국대전에 참패하고도 침묵하고 쇼에만 여념 없는 그 모습은 참으로 보기가 딱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어떤 메시지도 전달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앞서 올린 글에서도 “야당은 집권세력의 폭정을 막기 위해서 존재한다”며 “무기력과 무능, 무지로 야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할 때 우리는 광장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국민은 좌파정권의 독선 만큼이나 야당의 보여주기식 패션 정치에 분노하고 있다”며 “그래서 이런 판에도 야당 지지율이 정체되거나 폭락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삭발식을 진행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우리 국회에서 이 사태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저항 정신으로 절박한 마음에서 삭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