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아들 제1저자 논란에 "실험·포스터 아들이 직접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아들의 논문 저자 등재 특혜 의혹에 휩싸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0일 나 원내대표는 오전 입장문을 통해 “아이는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며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 제기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는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 졸업)으로 졸업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포스터는 특정 연구 등의 개요를 설명하거나 내용을 요약해 놓은 것을 의미한다.
 
이날 CBS 노컷뉴스는 해당 포스터에 교신저자로 참여한 윤형진 서울대학교 의대 교수를 인터뷰 했다. 윤 교수는 “앞서 김OO 학생이 미국 뉴햄프셔에서 개최되는 과학경진대회에 참여하고 싶은데, 이를 위한 연구를 도와줄 수 있느냐는 연락을,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또 “학생은 여름방학 기간이었던 2014년 7월 중순부터 8월 초까지 저희 실험실에 출석해 연구를 수행했다”면서 “비교적 간단한 실험연구였고, 실제 학생은 스스로 데이터 수집과 분석 등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의 아들은 이듬해 미국 명문 예일대학교 화학과에 진학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 집회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아들이 미국의 고등학교 재학 당시 고등학생 대상 과학경시대회에 나간 것으로 포스터 작성은 모두 아들이 직접한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당시 실험하고 이후 과학경시대회 나가고 포스터 작성까지 일련의 과정을 모두 저희 아이가 직접 작업한 것”이라며 “미국 고등학교를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는데 이러한 실력과 상관없이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아이에게 실험실이 없는 상황에서 아는 분에게 실험실 사용을 부탁한 것이 특혜라고 읽혀진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보도하거나 아이의 실력과 상관없이 대학을 간 것처럼 한다면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