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디밴드 드러머, 전 여친 나체사진 카톡방에 유포해 입건

전 여자친구의 노출 사진을 유출한 혐의로 인디밴드 드러머가 경찰에 입건됐다.

 
10일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한 인디밴드의 드러머 이모(27)씨를 전 애인의 몸을 찍은 사진 등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출한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1]

이씨는 지난해 3월 전 애인 A씨의 몸을 찍은 사진 원본과 A씨와 나눈 성적 대화를 카카오톡을 통해 다른 사람에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A씨의 사진을 비롯한 대화 내용을 당시 만나던 연인 B씨에 유출했고 B씨는 이 사진을 다른 사람들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가 공유한 A씨의 사진은 모자이크 처리됐다.

 
A씨는 뒤늦게 자신의 사진이 유포됐다는 사실을 알게돼 지난 6월 이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이씨와 연인 관계일 때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 제3자에게 노출되기도 했으며 A씨가 영상을 삭제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이씨가 제대로 응하지 않았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이씨는 A씨가 지난해 3월 페이스북에 이씨에게 당했던 데이트 폭력 피해 폭로글을 올리자 결백을 주장하기 위해 대화 내용을 공유했으며, 성관계 영상은 “동의 하에 찍은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이씨와 피해자 A씨를 한 차례씩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씨 등에 대해 성폭력 처벌 특별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