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절 평등 점수는? 여성은 44.05점, 남성 67.13점

“명절 식사는 포트럭 파티(potluck party) 형식으로 했다. 각자 메뉴를 정한 뒤 나눠서 장만했다.”(30대 여성 A씨)  
“설엔 시가에 가고, 추석엔 친정에 간다. 남자도 음식 준비 같이한다. 설거지는 식기세척기로 해결.”(30 여성 B씨)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시민 대상 설문
성평등 명절 사례 담은 사전 내놔

“차례상은 각자 집에서 간소하고 편한 마음으로 치른다.”(40 여성 C씨)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10일 이런 사례를 담은 ‘서울시 성평등 명절사전’을 발표했다. 지난 설 명절 연휴(2월 1~11일)에 시민 2044명을 대상으로 물었다. 이들 중 1298명(63.5%)이 명절에 성평등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명절 음식 준비, 집안일, 운전 등을 나눠서 했다는 사람이 867명(66.8%)으로 가장 많았다. 시가과 처가를 번갈아 방문했다는 사람이 297명(22.9%)으로 뒤를 이었다. 
추석 차례상. [연합뉴스]

추석 차례상. [연합뉴스]

 
서울시 여성가족재단은 이런 조사 결과를 놓고 명절의 풍경이 달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남녀가 평등한 명절을 지내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이효정 서울시여성가족재단 경영기획실장은 “차례를 지낼 때 남녀가 같이 절을 한 사례와 아이들 세뱃돈을 아들·딸 구별없이 준 사례도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명절에 평등하다’고 생각하는 정도를 점수화했더니 여성이 남성보다 낮게 나타났다. 평균 점수는 49.6점이었는데 여성은 44.05점으로 평균 이하였다. 남성은 67.13점이었다. 불평등 사례로는 손녀라고 차례상에 술을 올리지 못하거나 남녀가 각자 다른 상에서 식사하기도 했다. 며느리는 3일 내내 시댁에서 음식을 하는데 남편은 휴식과 식사만 한 경우도 있었다.  
 
이외에도 응답자(2044명)의 절반이 ‘서방님’‘도련님’ 등의 호칭을 ‘~씨’ 등 이름으로 바꿔 부르길 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