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문 대통령은 원리원칙주의자…조국의 시간 시작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법무부 장관이 공식 업무에 들어간 10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조 장관에게 주어진 시간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조 장관이 과연 얼마나 성과를 낼지 같이 지켜봐 줘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조 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에 답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기까지 숙고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모든 상황에 준비하라고 해서 조 장관 지명철회와 임명에 대비했었다"며 "어제(9일) 아침 굉장히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오늘 발표합시다'라고 하셨다. 대통령의 말에서 느껴지는 묵직함이 상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은 원칙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것을 하지 않으려는, 굉장한 원리원칙주의자다. 여러 사람에 의해 검증이 이뤄졌는데도 (조 장관 본인의) 위법 사항이 없었기 때문에 더 고민스러웠던 것"이라며 "(조 장관의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은 굉장히 분분했지만 원칙에따라야 한다는 태도를 끝까지 견지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에게 "권력기관 개혁의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고 말한 의미에 대해서는 "공수처 설치법안이나 검경수사권 조정이 중요한 포인트이지만, 그것만 있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 장관도 장관 취임식에서 그것을 이뤄내는 것이 일이고, 완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법무부가 할 수 있는 일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회에서 입법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국회의 역할과 협조를 당부하는 취지로 답했다.
 
고 대변인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검찰이 엄정한 수사를 할 수 있겠는지 의구심을 갖고 계시는데 검찰이 그동안 엄정한 수사 의지를 행동으로 많이 보여왔다"며 "별개의 사안으로 (검찰 수사는) 충분히 작동 가능하리라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 일, 장관은 장관 일을 하는 게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보여주는 상징성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 교수의 위법행위가 확인되면 조 장관의 거취가 어떻게 되는가'라는 질문에는 "가정을 근거로 답을 드릴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고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기밀누설죄로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관련 질문에도 답했다. 해당 청원은 게시 한 달 이내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그는 "청원 마감일이 9월 27일이고 (답변 기간은 마감으로부터) 한 달 후까지다. 그 전에 답변하거나 마감일까지 채웠던 적도 있다"면서 "아직 구체적인 계획까지 못 세웠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검찰 피의사실 공표 의혹을 (지적한 것인데), 청와대가 입장 밝히기 곤란한가'라는 질문에 "쉽진 않다. 제가 뭐라 답 드리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