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당내 조국 총선 출마 기대…장관 후 정치적 행보 결정할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민주당 안에서는 조국 장관이 입각 말고도 총선에 출마했으면 좋겠다는 기대가 있다”며 “장관으로서 업무를 잘 수행하고 그다음 본인이 정치적 행보를 결정해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차기 대권 주자까지로도 입지를 굳힐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말씀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건 앵커의 해석”이라고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기소된 데 대해 “장관으로서 업무를 정말 잘해낸다면 제3차 진실의 반전이 우리 국민들 속에서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장관 내정된 이후 (임명에 대해) 부정적 기류가 강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후보자로서 기자간담회를 통해서 객관적 실체를 소상히 국민에게 알렸을 때 여론의 반전이 시작됐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어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다시 부정적으로 돌아섰다가 다시 청문회를 통해서 진실의 반전이 또 한 번 있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 거듭 우리 국민의 명령인 검찰 개혁, 사법 개혁에 법무부 장관으로서 주저 없이 임하고 장관의 업무를 잘 수행해내라고 권유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조 장관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 등을 주장하는 데 대해 “검찰 수사를 이유로 해서 ‘장관의 자격이 부적절하다’(주장하면서 검찰을) 신뢰하더니 이제 검찰의 조사가 끝나지도 않은 상태 속에서 다시 또 그것(검찰)을 믿지 못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런 이유가 아니라면 국정조사와 특검을 벌써 이야기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고 모순된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그런 점에서도 그것은 또 다른 정쟁의 이유 이상은 그 이하도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