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이탈 20대 민심 겨눴나…심상정 "병사 월급 100만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병사월급 100만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병사월급 100만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병사월급 100만원 및 병영문화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병사월급을 최저임금과 연동시키자 제안했지만 현 체계로는 취지를 충분히 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올해 병장 기준 월 봉급은 40만5700원이다. 내년엔 54만900원으로 오른다. 심 대표는 “부모의 금전적 도움 없이 군 복무를 하고, 복무를 마치면 목돈 1000만원 정도를 남겨 자신의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구조로 전환하려면 최소 월급 100만원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방예산에서 병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단지 0.8%만 늘려도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를 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청춘의 낭비’가 아니라 ‘청춘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며 “병영생활 3대 고충인 우울감·사역·비만을 근절하겠다”라고도 했다. 이를 위해 연 5만원 지급되는 ‘장병 자기 계발 지원’을 분기별 5만원 지급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 지원금은 도서구매, 인터넷강의, 어학시험료 등에 쓸 수 있다. 또 제초·방역 등 사역 임무 완전히 근절하고 장병들이 전투와 작전 분야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심 대표는 방역은 민간 전문 인력이 맡도록 바뀌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제설은 완전한 근절은 어렵지만,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심 대표는 병사 비만을 줄이기 위해 헬스시설·풋살장 등을 더 많이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에 따르면 20~24세 남성의 고도비만율(BMI 30 이상)은 2010년 0.4%에서 2017년 0.8%로 두배 늘었다. 비만율은 같은 기간 22.7%에서 33.1%로 늘었다.
 
심 대표는 이날 경기도 양주에 있는 25사단 신병교육대를 방문한다.
 
윤성민 기자 Yv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