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준호 ‘괴물’, 英 템스강서 상영된 사연…컵라면·소주 시식도

[연합뉴스]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이 런던 템스강 위 보트에서 상영됐다. 올해로 4회를 맞는 런던아시아영화제가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획한 마지막 프로그램이다.
 
영화제 측은 런던시 최대 야외축제인 토탈리 템스와 손잡고 지난 6일(현지시간) 템스강 보트 위 대형 스크린에서 ‘괴물’을 상영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런던시 템스 축제 관계자를 비롯해 영국 영화전문지 사이트 앤 사운드 부편집장 등 영화평론가와 시민들이 참석해 승선 정원 200명을 꽉 채웠다. 
 
   
‘괴물’이 템스강에서 상영된 건 영화 속 괴물이 한강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착안한 것이다. 영화제 측은 그간 영화 소재나 내용에 맞게 런던 내 상영 장소를 매칭해 영화를 상영해왔다. 관객들은 극중 등장하는 컵라면과 소주를 관람 전 미리 시식하기도 했다.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지난 3월 영국시네마 뮤지엄을 시작으로 영국국립미술관, 국립초상화갤러리, 레스터 스퀘어 등 런던 랜드마크 주요 기관과 협력해 한국영화 대표작을 소개해왔다.
 
올해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영국영화협회(BFI) 지원으로 오는 10월24일부터11월3일까지 총 11일간 런던 시내 주요 극장에서 열린다. 한국영화 20여편을 포함해 총 60편 아시아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전혜정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국 현지에서 한국 영화들의 극장 개봉이 쉽지 않은 만큼, 체험과 공감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했다”며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사업 중 해외사업 역할이 중요한데, 이렇게 다양한 민간 부문의 시도에 대해 정부의 지원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