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미 원정만 가면 고국 버리는 쿠바 국가대표들

쿠바 축구 대표팀의 요르단 산타 크루스(오른쪽). [EPA=연합뉴스]

쿠바 축구 대표팀의 요르단 산타 크루스(오른쪽). [EPA=연합뉴스]

쿠바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캐나다 원정 경기 이후 무더기로 고국을 등지고 망명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현지시간) 푸에르토리코 엘누에보디아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7일 쿠바 선수 5명이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북중미카리브축구연맹(CONCACAF) 네이션스리그에서 캐나다 대표팀과의 경기 직후 사라졌다.
 
사라진 선수들은 간판 미드필더 요르단 산타 크루스를 비롯 다비드 우르헤예스, 오를렌디스 베니테스, 안디 바케로, 알레한드로 포르탈 등이다.
 
북미 원정 경기 후 돌아오지 않은 쿠바 축구 선수들은 올해에만 총 14명에 달한다. 대표팀 자격으로 비자를 받아 미국이나 캐나다에 입국한 후 망명을 시도하는 것이다.
 
지난 6월 미국에서 열린 CONCACAF 골드컵 때도 주장 야스마니 로페스를 비롯해 3명이 대회가 끝나기도 전에 팀을 떠났다. 또 2020 도쿄올림픽 예선에 출전한 22세 이하(U-22) 대표팀 선수 6명도 미국 원정 도중 사라졌다고 엘누에보디아는 전했다.
 
AFP통신은 지난 17년 동안 44명의 쿠바 축가 대표팀 선수들이 미국 등으로 망명했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