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 실수로 입금된 1억여원 탕진해버린 부부…결말은?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은행에서 실수로 입금한 거액의 돈을 탕진해버린 미국 부부가 잠적을 시도했지만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몽투르빌에 거주하는 로버트 윌리엄스와 티파니 윌리엄스 부부가 절도·장물죄 등 혐의로 체포됐다.
 
이들은 지난 6월 초 자신의 BB&T은행 계좌에 출처를 알 수 없는 12만달러(약 1억 4300만원)가 입금된 사실을 발견했으나, 은행에 문의하지 않고 돈을 써버리기로 마음 먹었다.
 
이들 부부는 돈이 계좌에 입금된 이후 보름 동안 10만달러를 써버렸으며, 주로 캠핑카, SUV 차량 등을 구입하는 데 돈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 또 1만 5000달러는 주변 친구들에게 베풀기도 했다.
 
그러나 곧 윌리엄스 부부는 BB&T은행 측으로부터 계좌에 잘못 입금된 12만달러를 다시 반납해달라는 전화를 받았다. 이 돈은 원래 기업에 송금하려던 돈이었으나 담당 직원의 실수로 다른 계좌에 입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스 부부는 은행 측에 돈을 상환하겠다고 했지만, 갚을 방법이 없자 잠적했다. 그러나 곧장 경찰에 체포됐고, 절도죄, 장물죄 등 세가지 중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부부는 2만 5000달러씩 보석금을 내고 석방돼 현재 재판을 앞두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