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北 최선희 담화에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이달 하순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는 북한의 담화 발표에 대해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이라면서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관련해 방금 나온 성명을 봤다”면서 “그것은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무슨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라며 “우리는 억류자들을 돌려받았다. (한국전쟁에서 숨진)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를 돌려받았다. 그리고 오랫동안 (북한의) 핵실험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실망했느냐는 추가 질문에 “나는 김 위원장과 아주 좋은 관계”라면서 “우리는 무슨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지만 나는 늘 ‘만남을 갖는 것은 좋은 것’이라고 말한다. (만남은) 나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북미 실무협상이 이르면 이달 중 성사될 가능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6월 판문점 회동에서 북미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었다. 미국은 북한에 협상 복귀를 촉구해왔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9일 밤늦게 담화를 내고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