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검이 지배한 '조국 전쟁'···임명돼도 "文 탄핵""文 지지"

지난달 27일 오후 7시 21분 기준 포털사이트 네이버 연령대별 실시간 검색어 추이. [네이버 캡처]

지난달 27일 오후 7시 21분 기준 포털사이트 네이버 연령대별 실시간 검색어 추이. [네이버 캡처]

‘조국 정국’에서 화젯거리 중 하나는 실시간 검색어(실검) 전쟁이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 세력과 반대 세력은 각자 여론을 주도하기 위해 실검 대결을 펼쳤는데, 검색어만 봐도 국면의 변화를 읽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달 27일이었다. 검찰이 조 장관 관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을 단행한 날이다. 오후 2시 30분쯤 조 장관 지지자들의 조직적인 움직임으로 ‘조국힘내세요’가 먼저 실검 순위에 등장했다. 그러자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이들이 올린 ‘조국사퇴하세요’가 실검에 올랐다. 두 검색어는 이날 종일 순위권에서 엎치락뒤치락했다.
 
이튿날엔 ‘2차 실검 전쟁’이 벌어졌다. 28일 오후에는 ‘가짜뉴스아웃’이라는 문구가 실검 순위에서 급상승했다. 조 장관을 지지하는 문재인 대통령 팬클럽 ‘젠틀재인’과 주부 커뮤니티 ‘82쿡’ 등 각종 커뮤니티 회원들이 28일 오후 3시쯤부터 포털사이트에 이 문구 검색을 독려했다고 한다. 검찰의 압수수색이 언론 기사에서 비롯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29일에도 ‘한국언론사망’, ‘정치검찰아웃’ 등 언론과 검찰에 비판적인 검색어가 순위권에 올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를 찾아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와 네이버 검색어와 관련된 항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를 찾아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와 네이버 검색어와 관련된 항의를 하고 있다. [뉴스1]

30일 실검 순위에는 ‘보고싶다청문회’가 올랐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조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 실시계획서 채택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여야는 조 장관 가족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그러자 조 장관 지지자들이 청문회 개최를 실검으로 압박한 것이다. ‘법대로임명’도 실검 순위에 올랐다.
 
31일엔 불똥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로 튀었다. ‘나경원자녀의혹’이란 검색어가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한국당이 조 장관 딸의 논문 제1저자 의혹 등을 공격하자, 조 장관 지지자들이 나 원내대표 딸의 성신여대 현대실용음악학과 부정입학 의혹을 공격한 것이다.
 
조 장관의 기자간담회 개최 당일인 이달 2일과 이튿날인 3일에는 ‘한국기자질문수준’, ‘근조한국언론’ 등 언론을 공격하는 검색어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들이 조 장관에게 비판적인 질문이나 반복적인 질문을 한다는 이유에서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마친 후 직원들과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마친 후 직원들과 인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 6일엔 한때 검색어 ‘김진태포렌식유출’이 상위권에 올랐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장관의 PC(개인용 컴퓨터) 자료를 제시하며 “포렌식을 통해 저 파일(딸이 작성한 논문)이 서울대 법대 소속 PC에서 지급된 프로그램으로 작성됐다는 게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포렌식 자료를 검찰에서 입수한 것 아니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청문회 도중엔 ‘조국임명검찰개혁’이라는 검색어도 눈에 띄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9일에도 실검 전쟁은 이어졌다. 조 장관 지지자들은 ‘검찰단체사표환영’을, 반대자들은 ‘문재인 탄핵’, ‘검찰사모펀드쇼’를 검색어로 띄웠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