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해안경비대 "한국인 선원 4명 중 3명 구조…1명 위치 확인"

9일(현지시간) 미국 구조당국이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 내에서 한국인 선원 4명의 생사를 확인,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USCGSoutheast 트위터 캡처]

9일(현지시간) 미국 구조당국이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자동차운반선인 '골든레이호' 내에서 한국인 선원 4명의 생사를 확인,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USCGSoutheast 트위터 캡처]

미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 안에 갇힌 한국인 선원 4명 가운데 3명이 구조됐다. 나머지 선원 1명에 대해서는 구조가 진행 중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해안경비대(USCG)는 9일(현지시간) 오후 조지아주 자연자원부 해안자원국 본부에서 골든레이호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고립된 선원 4명 가운데 3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USCG 소속 존 리드 대령은 기자회견에서 "구조된 3명은 응급실로 가기 위해 병원으로 이동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조된 한국인 선원들은 안심되고 행복해보인다"고 전했다. 또 나머지 선원1명은 선박 내 엔지니어링 칸 강황 유리 뒤에 갇혀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구조대원들이 구출을 시도중이라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USCG는 선원들이 골든레이호 선박의 선미 쪽 프로펠러 샤프트 룸에 있었고, 구조를 위해 선체를 절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구조된 3명 가운데 2명은 걸어서 대기 중인 보트에 내려왔다고 AP는 전했다.
 
앞서 외교부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는 USCG 관계자의 전언으로 "8일 오후 6시 13분(한국시간 9일 오전 7시 13분) 선박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면서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고 밝혔다. USCG는 9일 오전 6시 30분(한국시간 오후 7시30분)부터 구조 작업에 들어갔다.
 
USCG는 오전 8시 40분께 트윗을 통해 "해안경비대와 구조팀이 현재 세인트사이먼스사운드 인근에서 구조헬기를 통해 골든레이에 대한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구조 요원들은 선체에 구멍을 뚫고 한국 선원들과 연락을 취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오전 10시 54분께 "구조 요원들이 골든레이호 안에 있는 선원들과 접촉했다"고 밝혔다.
 
자동차 운반선인 '골든레이'는 지난 8일 오전 2시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에서 좌초됐다. 사고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10명을 포함해 24명이 타고 있었다. 이 가운데 한국인 6명을 포함한 20명은 사고 7시간 만에 구조됐고, 나머지 한국인 4명이 선박에 고립됐다.  
 
총 무게 7만 1178t인 이 선박은 사고로 90도 기울어졌다. 예인선 두 대가 선체를 받친 덕분에 배는 떠밀려가거나 물에 잠기지 않았다. 하지만 선내 발생한 화재로 구조대 진입이 지연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