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고려대생들 “촛불 들고 광화문 가자”

부산대 학생들이 9일 정문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대 학생들이 9일 정문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송봉근 기자

9일 오전 각종 의혹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되자 대학가에서는 허탈함과 분노를 표출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조 장관 딸(28)의 장학금 특혜 수혜 논란 및 입시 비리 의혹이 불거졌던 서울대학교와 고려대학교의 학생들은 이번 임명을 규탄하고 검찰 조사를 응원하고 있다.
 

대학가, 조국 임명에 분노·허탈감
“불공정한 권력은 끌어내려야”
임명 당일 서울대 500여 명 집회
일부선 “불만 있으면 표로 응징”

이날 오전 11시30분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이를 비판하는 글이 수십 개 올라왔다. 입시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 장관 딸의 모교인 고려대는 이를 비판하는 촛불시위가 세 차례 열린 곳이다. 이용자 A씨는 “조국 임명하면서 원칙과 일관성을 운운하다니”라는 제목의 글에서 “현재 본인들의 상황에 어울리지 않는 미사여구를 갖다붙여 미화시키고 있다”며 조 장관의 임명을 비판했다. 이용자 B씨는 “이번 임명은 대통령의 약속과 상반된 것”이라며 “이게 대통령이 말한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것이냐”며 비판했다.
 
“학교를 벗어나 촛불을 들고 광화문으로 가겠다”는 의견도 다수 보였다. 다음 집회는 주변 대학들과 연합해 광화문에서 하자는 게시 글에는 “정부가 강행한 이상 이제 학교 내의 시위는 무의미하다” “광화문에서의 시위가 의미가 있다. 그분들(정부)은 학교에서의 시위는 거들떠보지도 않는 것 같다”는 댓글이 달렸다.
 
서울대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도 비슷한 반응이 나왔다. 이용자 C씨는 “(대학생들의) 시위가 이어지고 청문회에서 의혹이 해소되지도 않았는데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제는 시국선언을 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서울대는 이날 오후 6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500여 명이 모인 집회에서 김다민 서울대 부총학생회장은 이날 정부가 청년 대학생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임명을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은 보수적이거나 진보적이기 때문이 아니라 (중략) 일상에서 마주하는 불공정한 권력은 끌어내릴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조 교수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신분이고, 그의 딸은 2014년 이 학교 환경대학원 재학 때 장학금을 부당하게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88만원 세대』의 저자 우석훈 박사는 이날 블로그에 올린 논평에서 “조국 이후 시대의 특징은 명분이 없는 시대”고 분석했다. 그는 “현 정권은 사회적 격차와 경제적 불평등에 대해 뭔가 해소하려고 하는 것 같지 않다”며 “사회는 사법개혁보다 큰 개념인데 사법개혁에 사회개혁의 우선순위가 밀리는 것을 보는 일은 고통스럽다”고도 밝혔다.
 
앞서 “(조 장관 문제는)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에 직결된 문제로 이해한다”고 쓴소리를 했던 최장집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는 조 장관의 임명 직후에는 의견을 내지 않았다. 최 교수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전쟁이 벌어진 한 중간에 무장하지 않은 시민이 그 사이에 들어가는 격이라 이번 사태에 논평하지 않으려 한다”며 “아마 (추후에)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 장관의 임명을 반기는 의견도 나왔다. 한 고파스 이용자는 “청문회 등 적법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임명을 지지한다”며 “개인적으로 불만인 사람들은 민주 시민이라면 내년 (총선 때) 투표로 응징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권유진·이태윤·이병준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