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선친이 했다던 딸 출생신고, 증명서 보니 조국이 했다"

곽상도. [연합뉴스]

곽상도.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일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위증을 했다는 주장이 9일 제기됐다. 딸의 출생신고를 조 장관 선친이 대신 했다는 발언을 두고서다.
 

곽상도 “조국, 청문회 때 위증 의혹”
KIST 인턴십 신청 때 낸 자료 제시
조국 측 “출생신고 장소는 부산
그 당시 조 장관은 서울에 체류”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아 9일 공개한 조 장관의 가족관계기본증명서에 따르면 조 장관 딸 조모(28)씨의 출생 신고인은 ‘부(父)’, 즉 조 장관으로 기재돼 있다. 출생장소는 ‘부산직할시 남구 남전동’으로 적혀 있다. 남전동은 ‘남천동’의 오기로 보인다.
 
이 증명서는 조씨가 2011년 KIST에 인턴십 허가를 신청하면서 낸 자료로, 같은 해 7월 18일 서울 서초구청에서 발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청인 성명란에는 ‘조국’이라고 적혀 있어 조 장관이 당시 서초구청에서 딸의 기본증명서 발급을 신청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장관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지원하던 2014년,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을 ‘1991년 2월’에서 ‘1991년 9월’로 변경한 것을 두고 야당은 “생년월일이 빠를수록 의전원 입시에 유리하기 때문에 출생날짜를 정정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제출받아 9일 공개한 조국 법무부장관의 가족관계기본증명서. 신고인이 ‘부(父)’, 즉 조국으로 적혀 있다. [사진 곽상도 의원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제출받아 9일 공개한 조국 법무부장관의 가족관계기본증명서. 신고인이 ‘부(父)’, 즉 조국으로 적혀 있다. [사진 곽상도 의원실]

이에 조 장관은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부산대 의전원은 생년월일 변경 전인 1991년 2월 24일생으로 지원했고 그에 따라 입학 사정이 진행됐다”며 “선친이 신고한 딸의 생년월일이 정정된 건 의전원 입학 이후”라고 말했다. 의전원 입학과 생년월일 변경은 무관하다는 얘기였다. 지난 2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도 이 문제가 제기됐을 때 조 장관은 “선친이 ‘애 학교를 빨리 보내야겠다’면서 91년 2월생으로 출생신고를 저 대신 했다”면서 “그때 어떻게 신고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호적법상 아버지나 어머니가 출생신고를 해야 함에도 선친이 신고한 경위에 대한 야당 의원 물음이 이어지자 조 장관은 “그 부분은 돌아가신 선친께 물어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곽 의원은 “조 장관 자녀들의 경력 대부분이 허위와 과장이며 심지어 본인과 배우자가 아들딸의 스펙 조작에 적극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직하게 노력하는 청년과 평범한 부모들에게 조 장관이 법을 지키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은 이어 “검찰은 조 장관이 청문회에서 거짓 증언한 데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며 “검찰의 조사 여부에 따라 국민 심판대에 검찰도 오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 장관 측은 “조 장관 선친이 출생신고를 했다는 기억에 따라 답변한 것으로 지금도 그렇게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증명서상 출생신고를 부산 남구에서 한 것으로 돼 있는데 딸 출생 당시 조 장관은 서울에 있을 때다. 부산에서 신고했으니 선친이 한 게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