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아·요리·힐링…흥행 요소 다 갖췄는데 왜 고전할까?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를 위해 뭉친 박나래, 이승기, 정소민, 이서진.(왼쪽부터) [사진 SBS]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를 위해 뭉친 박나래, 이승기, 정소민, 이서진.(왼쪽부터) [사진 SBS]

SBS ‘리틀 포레스트’는 프로그램이 시작되기 전부터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SBS가 여름 시즌 동안 월화드라마를 중단하고 야심 차게 편성한 16부작 월화 예능인 데다 요즘 예능 시장을 장악한 힐링·요리·육아 등 흥행 요소를 고루 갖춘 덕분이다. 이서진·이승기·박나래·정소민 등이 아이들과 함께 강원 인제 찍박골의 푸른 자연에서 뛰노는 모습은 상상만 해도 싱그러운 에너지가 뿜어져 나올 것만 같았다.
 

월화 예능 실험 ‘리틀 포레스트’
‘대세’ 출연진 뭉쳐도 시청률 저조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기대와는 달랐다. 이승기와 정소민은 아동심리상담사 1급, 이서진은 아동요리지도사 자격증을 딸 만큼 열의를 보였지만 실전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미혼남녀 4명이서 1박 2일 동안 4~7세 미취학 아동 5~8명을 한꺼번에 돌보는 일이 결코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기획의도는 절반만 들어맞았다. 옷이 더러워질까 두려워 흙을 밟지도 못하던 아이들과 함께 진흙 놀이를 하고, 자연 속 재료들로 나무 위 오두막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등 새로운 키즈 동산을 조성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느긋한 힐링과는 점점 멀어져 갔다. 잠깐 눈을 떼면 옥수수를 먹다 이빨이 빠지고, 발에 가시가 찔리는 등 가슴 졸이는 상황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편히 볼 수 없게 된 것이다.
 
육아 예능의 핵심은 ‘성장’이라는 점도 간과했다. 축구선수 박주호와 딸 나은, 아들 건후의 인기에 힘입어 2015년 이후 4년 만에 15%대 시청률을 회복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처럼 육아 예능에서는 출연하는 아이들의 역할이 절대적이다. 아빠들의 독박 육아보다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이 더 큰 재미를 선사하기 때문이다.
 
반면 ‘리틀 포레스트’는 1박 2일간 5번에 걸쳐 촬영하는 동안 ‘리틀이’가 1~2명씩 추가되는 방식을 택했다. ‘대리 육아’를 하는 출연진과 아이들이 충분히 교감하지 못한 상황에서 새로운 아이를 투입함으로써 오히려 아이와 어른 모두 불편한 상황을 만들었다. 결국 1회 6.8%(닐슨코리아 기준)로 시작한 시청률은 아이들과 첫 번째 이별과 두 번째 만남이 담긴 5회에서 3.5%로 반 토막 났다.
 
스타 출연자와 흥행 코드에 기댄 안일한 기획이란 비판을 면치 못할 듯하다. 이서진과 이승기, 박나래까지 한데 모였지만 좀처럼 시너지가 나지 않았다. 이승기 한 사람에게 과도하게 많은 역할이 집중된 것도 피로 요인이다. “‘집사부일체’를 함께 하며 나눈 이야기들이 씨앗이 됐다”는 김정욱 PD나 “승기가 자기가 모든 걸 다 할 테니 제발 같이하자고 해서 하게 됐다”는 이서진의 말처럼 그의 책임감이 막중한 상황. 아이들의 대소변을 책임지는 ‘대변인’부터 크고 작은 가구를 만드는 ‘목공소’까지 홀로 분투하는 모습은 안쓰러울 정도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이승기가 가수·배우·예능인으로서 고루 능력을 갖추고 있긴 하지만 어디에 나와도 비슷한 느낌이기 때문에 프로그램 전면에 나섰을 때 차별화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 예능 프로를 통해 각각 까칠하거나 털털한 면모로 각인된 이서진과 박나래도 이 프로그램에선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듯한 불편함을 선사한다”며 “다양성 확보를 위해 프로그램 콘셉트에 맞는 캐스팅과 구성이 이뤄지지 못한 게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