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온 가족 고궁 나들이, 추석 뜻 되새기는 전통문화 체험 기회

경복궁에서 사람들이 사물놀이를 관람하고 있다.

경복궁에서 사람들이 사물놀이를 관람하고 있다.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차례 준비로 정신 없지만 추석 연휴에 가족과 어떻게 보낼지도 고민되는 때다. 차례를 지내고 딱히 할 일이 없어 집에서 TV 시청만 하는 경우가 다반사기 때문이다. 이때 궁으로 산책을 나서는 건 어떨까. 전통적인 공간에서 명절 분위기를 한껏 즐길 수 있고 다양한 문화 행사가 열려볼거리도 많다. 추석 연휴 기간엔 경복궁·창덕궁·덕수궁·창경궁 서울 4대 고궁이 무료로 개방돼 비용 부담도 없다.
 

서울 4대 고궁 문 활짝

 
경복궁
병과 만들기, 궁중음악 감상
 
올 추석 경복궁에선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먼저 오는 12일 오후 2시부터 2시45분, 오후 3시부터 3시45분에 병과를 직접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 ‘병과 만들기’가 열린다. 프로그램에 참가하면 병과를 손수 만들고 병과를 비롯해 궁중 약차 등도 맛볼 수 있다.
 
전통 악기를 연주하는 연주회도 즐길 수 있다. 13~15일 3일간 낮 12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수정전~영추문 앞에서 야외 궁중음악회가 개최된다. 대취타 정악, 풍물연회 등 평소 보기 힘든 전통 음악 무대를 확인할 수 있다.
 
14일 낮 12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생과방에서도 음악 행사 ‘도슭 콘서트’가 열린다. 12~15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는 수문장 교대의식 재현이 웅장하게 펼쳐진다. 모든 행사는 무료로 진행된다. 
 
창덕궁
봉산탈춤, 풍물 굿판 한마당


창덕궁에서 열린 야외 전통음악 공연 모습.

창덕궁에서 열린 야외 전통음악 공연 모습.

추석에만 진행하는 행사도 마련된다. 오는 13일 오후 2시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창덕궁 낙선재 화계 앞마당에 가면 흥겨운 봉산탈춤을 볼 수 있다. 경쾌한 음악이 더해진 풍물 굿판도 열린다. 보는 사람의 마음을 졸이게 하는 줄타기도 펼쳐질 예정이다.
 
상시로 열리고 있는 창덕궁 달빛 기행도 추석 연휴에 진행한다. 다만 무료가 아닌 유료 행사로 열린다. 궁 입장이 제한되는 저녁 시간에 펼쳐지는 이 행사는 자세한 궁 설명과 궁중 음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참여자는 조별로 청사초롱을 들고 밤에 펼쳐지는 궁의 야경을 관람할 수 있다. 낮에는 볼 수 없는 은은한 조명이 더해진 궁의 자태를 보며 자세한 역사 해설을 듣는다. 사전에 인터넷으로 예매해야 하고,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만 65세 이상 또는 장애인은 전화로도 예매할 수 있다.
 
덕수궁
제기차기, 투호·윷놀이 한판
 
어린 자녀와 전통놀이를 체험하고 싶다면 덕수궁을 찾으면 된다. 오는 12~1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덕수궁 항녕전 행각 앞에는 입장한 누구나 무료로 체험할 수 있는 전통 놀이터가 펼쳐진다. 제기차기·투호·팽이치기·윷놀이 등이 준비된다.
 
전통춤 공연도 열린다. 13일 오후 7시부터 8시15분까지 정관헌에서 춤사위가 화려하게 보이는 ‘덕수궁 풍류’ 행사가 펼쳐진다. 옛 모습을 재현한 행사도 볼 수 있다.
 
14~15일 오후 2시30분부터 4시까지 정관헌과 족조당 앞에서는 대한제국 고종황제가 외국공사와 접견하는 모습을 재현한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가 열린다. 부모가 재현 장면을 보며 자녀에게 당대 역사 상황을 설명해 주면 역사 교육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다. 관람은 모두 무료.
 
창경궁
소원 빈 보름달과 사진 찍기


창경궁

창경궁

커다란 한가위 보름달을 궁에서 볼 기회도 누릴 수 있다. 창경궁은 오는 12일부터 22일까지 오후 7시~8시30분에 보름달을 배경으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궁궐에 내려온 보름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방문자는 기와지붕에 걸친 보름달을 바라보며 소원을 빌고, 사진을 촬영해 이색적인 추억도 만들 수 있다. 궁궐 안에는 멋진 사진을 마음껏 촬영할 수 있는 포토존이 따로 마련될 예정이다.
 
음악회도 열린다. 12~14일 오후 7시30분부터 8시20분까지 통명전 앞에서 전통음악 공연이 진행된다.
 
다른 궁들의 음악회와 다른 점은 밤에 진행된다는 점이다. 조명이 비친 궁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야외 전통음악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악기 연주 외에도 국악 소리 명창 공연도 무대에 오른다. 모두 무료.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