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황교안ㆍ나경원 현충원 참배 “자유 대한민국이 흔들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9일 오후 5시 50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현충원을 참배했다. 김도읍 의원 등 50여명이 이들과 함께했다. 

참배를 마친 황 대표는 현충원 입구에서 마이크를 잡고 “거짓말, 독선을 똑똑히 보았다”며 “그동안 피땀 흘려 지켜온 자유대한민국이 흔들리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날 영상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오늘 현충원에 가서 우리나라를 지키지 못한 이 부분(조국 장관 임명)에 관해서 사죄의 마음으로 참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의총에서 황 대표는 “상황에 따라서 다양한 투쟁을 병행해 나가자고 했다”며 “한목소리로 함께 가자는 것이 우리들의 결론”이라고 말했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 피켓을 들고 모이고 있다. [뉴시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 피켓을 들고 모이고 있다. [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 직후 “우리가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기로 했기 때문에 국회를 버리지는 않을 것이다. 국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다 쓸 것”이라며 고“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 등에 범야권과 같이 힘을 합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를 촉구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현충원 참배를 마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광화문(일민미술관과 동화면세점 사이)에서 시위를 벌였다.
조문규 기자, 영상제공 독자 정승진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