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조국 해임건의 칼날 들이댈 이유 없어…대통령 권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일부 야당이 해임건의안을 거론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국무위원 활동에 대한 국회의 견제 장치”라며 “임명된 지 몇 시간 지나지 않은 장관에게 해임건의 칼날을 들이댈 만한 그 어떤 이유도 아직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무위원 임명은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고유한 권한”이라며 “정략을 앞세워 대통령 인사권을 거듭 부정하는 일은 국민 지탄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쟁의 꼬리물기가 아니라 모두가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하며 국민을 위한 희망 만들기를 다시 시작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국회는 시급한 민생을 해결하는 본연의 자리로 돌아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은 수사로 말하는 검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며 “추석 최고의 선물은 모든 논란과 혼란, 정쟁을 종식하는 것이라는 점을 정치권 모두가 명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해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 등 범야권 공동전선을 구축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은 당 소속 의원 전원 명의로 성명서를 내고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과 연대해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의 국회 의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