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글로비스 선박 내부서 반응…오늘밤 구조대원 투입"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AP=연합뉴스]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 인근 바다에서 전도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해안경비대가 해상에서 전도한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호’ 기관실에 고립된 한국민 4명을 구조하기 위해 9일 밤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9일 외교부 당국자는 “기관실에 고립된 우리 국민 4명을 구조하기 위해 현지시각으로 9일 오전 6시 30분(한국시각 오후 7시 30분) 미국 해안경비대가 구조대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골든레이호는 지난 8일 오전 1시 4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2시 40분)께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12.6㎞ 떨어진 해상(수심 11m)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80도가량 기울어지는 사고를 당했다.  
 
골든레이호에 타고 있던 24명 중 한국민 6명을 포함한 20명이 구조됐다. 하지만 선내 기관실에 고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은 아직 진행 중이다.
 
현재 선체 내 연기 및 화염은 진압된 상태로, 좌현으로 90도 기울어진 선체가 떠밀려 가지 않도록 예인선 2대가 선체 안정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고립된 선원들과의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며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선체를 지속해서 두드리기 위해 구명정이 야간 대기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이날 중으로 미국 현지에 8명 규모의 신속대응팀을 파견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