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문 대통령 “인사청문보고서 없이 임명…국민께 송구”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한 것에 대해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발표한 대국민 메시지에서 “이번에도 6명의 인사에 대해 국회로부터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상 국회의 동의를 요하지 않고 대통령에게 임명권이 있는 각 부처 장관과 장관급 인사에 대해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를 거치도록 한 취지는 청와대의 자체 인사검증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으므로 국회와 함께 한 번 더 살펴봄으로써 더 좋은 인재를 발탁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이번 인사 대상자 7명 중 관료 출신으로 현직 차관이었던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한명에 대해서만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받았을 뿐 외부발탁 후보자 6명에 대해서는 끝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런 일이 문재인 정부 들어 거듭되고 있고 특히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청문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통령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국회의 인사청문 절차가 제도의 취지대로 운용되지 않고 있고 국민 통합과 좋은 인재의 발탁에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는 답답함을 토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