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조국 임명에 "문대통령은 박근혜 왜 하야했는지 생각해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박근혜(전 대통령)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아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취소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도 국민들과 함께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을 버리고 야당을 버리며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정국을) 헤쳐나가려 하느냐"며 "대통령은 조국이 아무리 내편이어도 국민을 생각해서 버릴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이제 법무부 장관이 된들 검찰을 어떻게 지휘하겠느냐"며 "아마도 법무장관 본인이 기소되거나 영장이 신청될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검찰을 개혁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손 대표는 조 후보자 임명 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정권의 위기로 연결될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강력 촉구했다.
 
그는 "조국 논쟁이 이대로 가다간 검찰 개혁은커녕 국가 기강의 기초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일반 국민은 감히 상상도 못 하는 특권층의 스펙놀음이자 특권층의 권력농단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 권위가 확고했다면 검찰이 어떻게 장관 후보자 부인을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기소할 수 있느냐. 여당 국회의원들이 조 후보자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도 한국 여당 정치에서는 흔치 않은 예"라며 "이게 바로 레임덕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