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고노, 싱가포르 영자지에도 '한국 비판' 기고문…여론전 총력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 [AFP=연합뉴스]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 [AFP=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9일 싱가포르 유력 영문일간지에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는 비판성 영문기고문을 게재했다. 지난 4일 블룸버그 통신 기고문에 이어 아시아 유수 매체를 통해 일본 정부 입장을 전달하는 여론전에 총력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이날 고노 외무상은 싱가포르 영자지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최근 한일 분쟁의 배경'(The background to recent Japan-Republic of Korea disputes)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썼다. 
 
고노 외무상은 기고문에서 "한일 양국은 1965년 국교 정상화 당시 한일기본조약과 기타 협정에 근거해 친근하고 우호적이며 협력적인 관계를 형성해왔다"면서 "그러나 양국은 지금 2차 세계대전 기간 한반도 출신의 과거 민간 노동자(former civilian worker) 문제로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한일 양국 및 양국 국민 간 청구에 관한 모든 문제를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통해 '완전히 그리고 최종적으로' 해결된 것으로 확인됐다는 주장을 거듭했다. 그러면서 징용 한국인의 임금과 전쟁피해 배상 등을 포함한 '5억 달러'가 지원됐고, 한국 정부는 일본으로부터 받은 돈의 분배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또 지난해 한국 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은 청구권협정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지만, 한국 정부는 이를 시정하려는 구체적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적었다. 일본 정부는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중재위원회 회부를 요청했지만, 한국 정부가 이를 거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을 가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고문 말미에서는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동북아 안보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지난 7월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만을 겨냥해 수출 규제 조치를 발동한 것은 징용 배상 판결과 무관하다는 억지 주장도 반복했다.
 
이날 기고문은 지난 4일 블룸버그통신 기고문 및 5일 방콕포스트 기고문 '일본과 한국 사이의 진짜 문제는 신뢰'(The Real Issue Between Japan and Korea Is Trust)보다 한국 책임을 더 강조했다.
 
내용은 비슷하지만 한일 갈등은 한국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때 했던 약속을 지키지 않아 생겼다는 '억지 주장'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과거 민간 노동자'라는 표현을 써서 징용 피해자에 강제성이 없다는 이미지를 심고, 한일 갈등의 원인이 한국 정부에 있다는 인상을 심는 데 주력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