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문회 표창장 일련번호 검찰과 동일" 번복한 최성해 총장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최성해(66) 동양대학교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장에서 휴대전화로 노출된 후보자 딸의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일부 입장을 번복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 총장은 당초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휴대전화 사진으로 노출된 후보자 딸의 표창장에 대해 "정확한 기억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일련번호가 검찰에서 본 표창장 복사본의 것과 다른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최 총장은 "교직원으로부터 다시 보고를 받은 결과 (검찰에서 본 표창장과) 일련번호가 같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뒤늦게 입장을 바꿨다.
 
최 총장은 또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검찰 조사와 별도로 진행된 대학 자체 조사 결과도 9일 중 보고 받는다. 그는 "대학 표창장 위조 의혹 진상조사는 어느 정도 끝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상조사 결과 발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언론에 알리기는 힘들다면서도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을) 만들 때 세력이 있었던 것 같다.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와 친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