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심뇌혈관 환자, 신체 활동량 많으면 사망 위험 10% 이상 감소

병원리포트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팀

심뇌혈관 질환자도 신체 활동량이 많을수록 사망 위험이 감소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주 5회 30분씩 걷거나 주말 등산
꾸준히 실천할 땐 생존율 높아져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 정상우 임상강사 연구팀은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토대로 40세 이상 성인 총 44만1798명을 약 6년간 추적 관찰한 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해 연구결과를 ‘유럽 심장학회지’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의 30%(약 13만 명)는 심근경색·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을 앓았거나 앓고 있는 환자(경험자)였고 나머지(약 31만 명)는 건강한 사람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신체 활동량을 ‘MET(신진대사 해당치)’란 단위로 측정해 활동량에 따른 사망 위험을 조사했다. 1MET는 체중 1㎏당 1분 동안 사용하는 산소의 양을 말한다. 몸을 많이 움직일수록 에너지가 많이 소모되고 숨이 차는 데 이를 수치화한 것이라 보면 된다.
 
 

성인 절반은 권장 신체 활동량 못 채워 

연구팀은 MET에 시간(분)을 곱하는 ‘MET-분’으로 주당 신체 활동량을 계산했다. 그 결과, 신체 활동량이 주당 500MET-분 증가할 때마다 심뇌혈관 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의 경우 사망 위험이 7%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뇌혈관 질환 경험자는 사망 위험이 14%씩 줄어 신체 활동량 증가로 인한 이익이 건강한 사람보다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한 사람은 신체 활동을 하지 않다가 주당 500MET-분 정도로 활동량을 늘릴 때 사망 위험이 가장 많이 줄었다. 심뇌혈관 질환 경험자도 마찬가지로 주당 500MET-분으로 활동량을 늘릴 때 사망률 감소 효과가 가장 컸다. 단, 건강한 사람은 주당 500MET-분 이상에서는 신체 활동량을 늘려도 사망률 감소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했다. 반면 심뇌혈관 질환 경험자는 신체 활동량이 500MET-분 이상 증가해도 사망률 감소에 추가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하지만 신체 활동량이 적은 사람보다 심뇌혈관 질환을 앓더라도 활동적인 사람이 사망 위험이 더 작을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로 연구 데이터상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건강한 사람의 사망 위험보다 신체 활동량이 주당 1500MET-분 이상인 심뇌혈관 질환 경험자의 사망 위험이 더 작았다.
 
전문가들은 최소 일주일에 500MET-분 정도 신체 활동을 수행해야 한다고 권장한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 참여한 성인의 절반가량(약 21만 명)은 권장 신체 활동량에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 교수는 “평지를 빠르게 걷는 운동이 3.3MET의 에너지를 소모하는데 주 5회 30분씩 총 150분을 걸으면 500MET-분 정도의 활동량을 채울 수 있다”며 “시간을 내기 어렵다면 주말마다 등산(6.9MET)을 1시간15분 정도 하는 것으로도 권장 신체 활동량을 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