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음주사고 때 제3자만 조사…장제원 아들은 현장서 귀가

지난 7일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씨의 음주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사고 당시 현장에 뒤늦게 나타난 제3자만 조사하고 장씨는 돌려보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중앙포토]

지난 7일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씨의 음주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사고 당시 현장에 뒤늦게 나타난 제3자만 조사하고 장씨는 돌려보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씨의 음주사고 당시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이 장씨 대신 운전자로 지목된 제3자만 조사하고 장씨 일행은 돌려보낸 사실이 추가 확인됐다.
 
8일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장 의원의 아들 장용준씨의 음주사고 조사 당시 경찰은 뒤늦게 현장에 나타나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한 30대 남성 A씨만 경찰서로 데려가 조사했다.
 
이날 사고 당시 차량에는 장씨와 동승자 B씨가 타고 있었는데, 두 사람 모두 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의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경찰은 두 사람 대신 뒤 늦게 현장에 나타난 남성 A씨만 조사했다. 자신이 운전대를 잡았다는 A씨 말만 듣고 장씨 일행은 돌려보낸 것이다.
 
이후 현장에서 귀가 조치된 장씨는 사고 몇 시간 후 어머니와 변호인을 대동해 음주운전 사고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면 추후 조사원칙에 따라 수사를 한 것일 뿐”이라고 KBS 측에 해명했다.
 
현재 장씨 측은 음주운전 사고는 인정하면서도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은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음주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등과 관련해 장씨를 조만간 재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