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부부 아파트 추락사…암투병 아내 주머니엔 "치료 어렵다"

8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추락사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신변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추락사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신변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노부부가 함께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부부인 70대 남성 A씨와 60대 여성 B씨가 동대문구 모 아파트 입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아파트 19층 복도 창문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오래전부터 위암을 앓아 왔고, A씨 역시 심장 질환으로 통원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B씨의 주머니에서는 “치료가 어렵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경찰은 별다른 타살 정황이 없다는 점을 토대로 이들 부부가 신변을 비관해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