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 北에도 극심한 피해…여의도 157배 면적 침수

북한 조선중앙TV가 7일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편성한 재난방송에서 지역 부문별 태풍 피해 방지 작업 현황을 보도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7일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편성한 재난방송에서 지역 부문별 태풍 피해 방지 작업 현황을 보도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8일 현재까지 5명이 사망하고 전국의 건물과 농경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국가비상재해위원회에 현재까지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5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460여 세대의 살림집과 15동의 공공건물이 완전 및 부분 파괴되거나 침수됐다”며 “4만6200여 정보(약 458㎢)의 농경지에서 작물이 넘어지거나 침수 및 매몰됐다”고 보도했다.
 
여의도 면적(2.9㎢)의 157배에 달하는 규모다. 태풍 ‘링링’은 북한 최대 곡창지대 중 한 곳이 황해도를 관통하면서 막심한 피해를 준 것으로 보인다.
 
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오후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개성시 피해현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로 도심의 나무가 뿌리째 뽑혀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오후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개성시 피해현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로 도심의 나무가 뿌리째 뽑혀 있는 모습. [연합뉴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북한 사리원시에서 차량이 물에 잠긴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 [연합뉴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북한 사리원시에서 차량이 물에 잠긴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 [연합뉴스]

 
태풍은 이날 자정 북한 지역을 빠져나갈 것으로 보여 피해 규모는 이보다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태풍에 대한 북한의 대응 방식만 보더라도 짐작할 수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태풍 상륙 전인 6일 비상확대회의를 소집한 데 이어 조선중앙TV는 상륙 당일인 7일 이례적인 ‘재난 특보’를 편성했다.
 
또 태풍이 북한을 완전히 빠져나간 8일에는 주민들에게 피해 상황을 상세히 전하며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노동신문 등 다른 매체들도 이날 오전부터 복구 작업 진행 상황을 전하며 전사적인 피해복구와 지원사업 추진을 독려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