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지현 검사 “조국 수사 정치적 의심…유례없는 수사” 재차 주장

서지현 검사가 지난 1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여성폭력근절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미투1년 지금까지의 변화 그리고 나아가야 할 방향' 좌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서지현 검사가 지난 1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여성폭력근절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미투1년 지금까지의 변화 그리고 나아가야 할 방향' 좌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의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 관련 수사에 대해 서지현(46·사법연수원 33기)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유례없는 수사에 정치적 의심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주장했다.

“누가 장관 돼도 검찰개혁 불가능”

 
서 검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는 어떤 정당도 지지하지 않는다"고 전제한 뒤 "실은 누가 장관이 되든 검찰개혁은 '불가능'하지 않나 회의적인 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태근(53·20기)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서 성추행 피해를 입은 직후 검찰과 진상조사단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내용을 먼저 인용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서 검사는 “이 정도 걸어 나온 것도 기적 같은 일이고, 여전히 검찰이 두려운 것이 사실이어서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음으로 입을 다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이 수사를 열심히 하고 신속히 하는 것은 무척이나 바람직한 일이다”면서 “앞으로 모든 수사를 그렇게 하면 얼마나 좋겠냐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임은 검찰이 누구보다 잘 안다”고 주장했다.
 
또 “이 수사에 속이 후련한 분들도 같은 방법으로 칼 끝이 자신을 향하면 괜찮겠느냐”라며 “이 엄중한 시국에 정치성을 의심받을 발언을 한 제 잘못이 정치성을 의심받을 수사를 한 검찰보다 크다면 깊이 반성해야 할 일이다”고 강조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서 검사는 조 후보자의 부인이 불구속 기소된 직후 “보아라 파국이다. 이것이 검찰이다. 거봐라 안 변한다. 알아라 이젠 부디. 거두라 그 기대를. 바꾸라 정치검찰”이라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바 있다.
 
임은정(45·30기) 울산지검 부장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떤 사건은 중앙지검이 1년 3개월이 넘도록 뭉개면서 어떤 고발장들에 대해서는 정의를 부르짖으며 특수부 화력을 집중해 파헤치는 모습은 역시 검찰공화국이다 싶다”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6일 밤 10시 50분경 사문서위조 혐의(조국 후보자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전격 기소했다. 6일 자정까지인 공소시효를 넘기지 않기 위한 결정이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