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통위 ‘속도조작 의혹’ 페이스북, 1심 패소 불복 항소

페이스북 애플리케이 로고. [AP=연합뉴스]

페이스북 애플리케이 로고. [AP=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접속 속도를 고의로 떨어뜨렸다는 의혹을 받는 페이스북에 과징금 처분을 내렸지만 법원에서 패소하자 항소했다.
 
8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방통위는 페이스북이 낸 시정명령 등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한 1심에 불복해 지난 6일 항소장을 냈다.
 
앞서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박양준 부장판사)는 지난달 22일 “페이스북의 접속경로 변경 행위는 전기통신서비스의 이용을 지연하거나 이용에 불편을 초래한 행위에 해당할 뿐 이 사건의 쟁점조항에서 정한 ‘이용의 제한’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6년 12월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의 접속경로를 임의로 변경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해당 망 사용자들은 접속 속도가 떨어져 서비스 이용이 어렵다면 불만을 표시했다.
 
이후 방통위는 조사를 거쳐 당시 페이스북이 통신사들과의 ‘망 사용료’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고의로 접속 속도를 떨어뜨린 것으로 판단했다.
 
방통위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해 3월 페이스북에 과징금 3억9600만원을 부과했다. 또 시정명령을 통해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해 3개월 이내 시행하라고 했다.
 
페이스북은 두 달 뒤인 같은 해 5월 방통위를 상대로 시정명령 등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