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표창장 원본 딸이 가졌다"더니…조국 부인 "찾을 수 없다"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위조한 혐의(사문서 위조)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8일 검찰에 표창장 '사진'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교수 측은 원본 제출을 요구한 검찰에 "찾을 수 없다"며 해당 사진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표창장 원본은 기존의 동양대 표창장과 대조해 볼 수 있기 때문에 사문서위조 사건의 진위를 규명하기 위한 '스모킹 건'으로 꼽힌다. 여권이 제기한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자료다.
 

조국 부인 "원본 찾을 수 없다"…표창장 사진 제출

檢 표창장 원본 요구에 조국 부인 "찾을 수 없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조 후보자의 청문회 이후 정 교수 측에 표창장 '원본'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정 교수 측은 "원본을 찾을 수 없어 제출하기 어렵다"며 원본을 찍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진 파일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양대 표창장 원본은 사건의 진위를 규명할 핵심 증거로 꼽힌다. 기존의 다른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양식 및 일련번호를 대조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표창장은 조 후보자 딸이 입시 당시 제출한 '사본'이다. 검찰은 확보한 사본을 토대로 표창장 위조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6일 정 교수를 재판에 넘겼다.
 

박지원 공개한 '컬러' 표창장…檢 "압수한 건 흑백" 반박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휴대폰으로 전송된 조국 딸의 동양대학교 표창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휴대폰으로 전송된 조국 딸의 동양대학교 표창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동양대 표창장 원본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또 다른 논란도 불러왔다. 검찰이 의도적으로 해당 자료를 유출해 피의사실을 공표했다는 것이다.
 
6일 조 후보자 청문회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공개하며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은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원본 사진의 유출 경위를 묻자 조 후보자는 "아마 (검찰이) 압수수색을 해서 나온 게 아닌가 추측해본다"고 답하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논란을 불러왔다.
 
검찰 설명은 달랐다. 박 의원이 공개한 표창장 사진은 '컬러'인 반면 검찰이 부산대 의전원 등을 압수수색하며 확보한 표창장 사진은 '흑백'이라고 한다. 입시 과정엔 표창장 사본을 제출하기 때문이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표창장 원본은 딸이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신과 청문회 준비단은 딸이 원본을 찍은 사진을 보내와 표창장을 확인했다고 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나 딸을 압수수색한 적이 없기 때문에 후보자 측이 가진 '컬러' 표창장은 검찰에 없었다.
 

檢 "표창장 사진 유출 경위 수사"

논란이 증폭되자 표창장 사진을 최초 공개한 박 의원은 8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표창장은) 조 후보자나 딸,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며 "입수 경위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여권이 피의사실 및 증거물 유출 의혹을 제기한 만큼 표창장 사진이 흘러나간 경위에 대해서도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