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고인 조국 아내 대변한 靑비서관, 도 넘은 감싸기 아닌가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 김광진 트위터]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왼쪽)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 김광진 트위터]

“일반 시민도 억울한 점 있으면 정무비서관 페이스북에 입장 좀 전달해달라고 부탁해도 됩니까?”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페이스북에 달린 수백 개의 댓글 중 하나다. 김 비서관은 지난 7일 밤 “저는 동양대학교 교수 정경심입니다. 오늘 일부 언론에 제가 사용하던 연구용 PC에서 총장직인 그림 파일이 발견되었다는 보도와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로 시작하는 516자 해명 글을 올렸다. 해당 의혹이 보도된 지 불과 2시간 만이었다. 8일 오후 3시 기준 해당 게시물은 360회 넘게 공유됐고 33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그중에는 앞서 예로 든 것처럼 정무비서관 신분으로서의 부적절함을 지적하는 댓글도 상당하다. 이런 비판을 의식해서인지 김 비서관은 8일 오후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아내인 정경심 교수는 지난 6일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엄연히 피의자 신분을 넘어 피고인이 됐다. 
 
이런 가운데 여당도 아닌 청와대 정무라인이 정 교수를 대변하는 글을 올린 게 의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문회를 끝으로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해산되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직접 보도자료를 배포할 수도, 조 후보자를 통해 해명할 수도 있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청와대 정무라인이 나서면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으로도 읽힐 수 있었다는 점에서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 여부를 고심 중인 가운데 말이다. 
 
게다가 대통령이 검찰 인사권을 쥐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 정무라인이 앞장서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건 ‘수사 개입’ 의혹을 부추길 여지가 다분하다. 해명 글에서 정 교수는 사문서위조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면서 “이미 기소된 사건에서 피고인도 열람하지 못한 증거나 자료에 대한 내용을 유출하거나 기소된 피고인이 방어권을 행사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하는 내용의 보도를 자제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검찰의 피의사실공표 의혹을 비판하는 내용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고스란히 대변한 셈이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김 비서관도 조 후보자와 관련한 여론전에 뛰어드는 건 부적절하다는 정도는 인식하고 있는 듯하다. 지난달 23일 임명된 후 조 후보자 관련 논란에 말을 아껴오던 그는 지난 2일부터 입을 열기 시작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자청해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를 지켜본 후 페이스북에 “12시가 다 되어간다. 공직에 있는 사람이니 달리 평가를 하지는 않겠다. 긴 시간 TV 화면을 통해 조국 후보자의 답변을 들으신 국민들께서 판단하시리라 믿는다”는 글을 올렸다.

 
입이 근질거렸다면 딱 이 정도까지만 해야 했다. 19대 국회 최연소 의원, 현재 청와대 최연소 비서관이라는 타이틀로 2030 청년 세대의 민심을 살펴야 할 위치이지 않은가.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