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년 야구 대표팀, 동메달로 유종의 미 거뒀다

청소년 야구 대표팀이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8일 오후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9회초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한국 이주형이 우월 역전 2점 홈런을 친 뒤 홈에 들어와 더그아웃을 향해 팔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9회초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한국 이주형이 우월 역전 2점 홈런을 친 뒤 홈에 들어와 더그아웃을 향해 팔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성열(유신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대회 3~4위 결정전에서 호주를 6-5로 이겼다. 4-5로 뒤진 9회 초 1사 주자 1루에서 이주형이 바뀐 투수 윌 셰리프를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투런홈런을 쏘아올렸다. 
 
한국은 A조 조별리그를 4승 1패, 1위로 통과했지만, 슈퍼라운드에서 B조의 대만(2-7패), 일본(5-4승), 미국(5-8패)을 상대로 1승 2패에 그쳐 3위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그러나 호주를 극적으로 이기면서 2015년 일본 오사카 대회 3위, 2017년 캐나다 선더베이 대회 2위에 이어 3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1회 초 1사 주자 2루에서 박주홍(장충고)의 좌전 적시타로 선제점을 올렸다. 3회 초 1사에서는 이정우(경남고)가 2루수 실책으로 2루까지 출루한 뒤 김지찬(라온고)의 좌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김지찬은 투수 견제 실책으로 2루에 갔고, 3루 도루 때 포수 송구 실책으로 득점해 어느새 3-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호주는 3회 말 2사 만루에서 크리스 버크가 한국 선발 이민호(휘문고)를 상대로 중견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2루타를 뽑아내 단숨에 승부는 3-3 원점으로 돌아갔다.
 
한국은 4회 초 1사 만루에서 강현우(유신고)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4-3으로 다시 앞섰지만 4회 말 2사 1, 2루에서 리엄 맥도널드의 중전 적시타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호주는 8회 말 2사 주자 2루에서 솔로몬 매과이어의 중전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호주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한국은 9회 초 1사에서 주장 박시원(광주일고)의 중전 안타에 이어 이주형의 투런포로 짜릿한 승리를 일궈냈다. 한국은 9회 말 에이스 소형준(유신고)을 투입해 무실점으로 막고 3위를 일궈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