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박지원 정치공작에 이용된 것…전달자 공개해야"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도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도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공개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사진과 관련해 “박 의원이 검찰 음해하는 정치공작에 이용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명예를 지키고 정치공작 근절을 위해서라도 사진 전달자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누군가 정치공작 위해 사진 흘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 9단 박지원 의원이 난감한 처지에 몰렸다. 인사청문에서 공개된 동양대 컬러 표창장이 검찰에서 유출된 게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박 의원은 오늘(8일) 이 표창장이 검찰은 물론 조 후보자 딸로부터 받은 게 아니라며 한발 물러섰다”면서 “이 말이 사실이라면 누군가가 정치공작을 위해 박 의원에게 사진을 흘렸다는 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 말처럼 조국 후보자나 딸에게 직접 전달받지 않았다고 하지만 간접적으로 받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박 의원은 누가 이 표창장 사진을 전달했는지 밝혀야 한다”며 “박 의원은 청문회에서 표창장 사진을 공개하며 ‘이게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 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자료출처가 검찰일 수도 있다는 암시를 줬다”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는 이 컬러 표창장 사진을 밖으로 유출한 적 없다고 말해 검찰 유출설을 부추겼다”며 “박 의원이 검찰을 음해하는 정치공작에 이용된 것”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청와대와 민주당, 조국 측에선 지금 검찰이 자료를 유출하고 있다며 정당한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총공격을 벌이고 있다”며 “여권 지지자들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수사하라는 청와대 청원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박지원 의원이 진실을 밝히지 않는다면 극심한 갈등과 혼란이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하 의원은 “표창장 사진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진 않았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나 딸에게 받지 않았다면 그 측근 누군가로부터는 받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박 의원은 의정활동을 이유로 사진 전달자를 밝힐 수 없다고 했지만 그러면 사건은 미궁에 빠지고 박 의원은 정치공작에 이용됐다는 불명예를 쓰게 된다”고 경고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표창장 사진 입수 경위에 대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면서도 “사진 자료의 입수 경위를 묻지만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청문회에서 박 의원은 논란이 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공개했다. 검찰이 확보한 ‘흑백 사본’인 것과 달리 ‘컬러 표창장’ 사진이었다. 이 때문에 박 의원의 입수 경위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