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노엘, 죄질 극히 나빠···장제원 개입했다면 사퇴해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정의당은 8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면허취소 수준의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것만으로도 부족해 사건을 덮기 위한 피해자 회유 및 운전자 바꿔치기 시도가 있었다는 것은 죄질이 극히 나쁜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 의원 아들의 피해자 회유 시도뿐만 아니라 장 의원이 직접 국회의원 신분을 이용해 사건을 은폐 및 무마시키려고 한 것은 아닌지, 사고 현장에 나타난 제3자가 누구인지 경찰은 철저하고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일이 경찰 조사로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전에도 아들 장씨의 미성년자 성매매 시도 의혹 논란으로 대변인과 부산시 당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7일 0시 40분께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몰다 오토바이와 부딪히는 교통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장씨의 음주측정을 한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0.08% 이상으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과 관련해 채널A는 장씨가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씨는 처음에 자신이 아닌 제3자가 운전한 것처럼 경찰관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운전자 바꿔치기 정황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할 계획이다.
또 장씨가 사고 직후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말하며 피해자에게 금품을 주겠다고 현장 합의를 시도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