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탈레반과 평화협상 중단"…테러로 미군 사망에 발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당초 8일 캠프데이비드서 3각 비밀회동 예정

18년 동안 이어져 온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종식하기 위해 무장조직 탈레반과 평화협상 중이던 미국이 협상 중단을 전격 선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저녁(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알려지지 않았지만, 8일 캠프 데이비드에서 주요 탈레반 지도자들과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을 각각 비밀리에 만나려 했다"며 "불행하게도 탈레반이 미군 병사 1명 외에 다른 11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테러를 벌였고, 나는 즉각 비밀 회담을 취소하고 평화협상도 취소시켰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언급한 공격은 지난 5일 아프간 수도 카불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 자살폭탄 테러를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 폭탄테러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요원 2명을 포함해 모두 1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요원 2명 가운데 1명이 미군이었다. 탈레반은 사건 직후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처했다.
 
지난 5일 아프가니스탄 카불 외교단지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폭탄테러의 잔해물을 나토 군 당국이 수거하고 있다. 이 테러로 미군 1명을 포함해 총 12명이 사망했다. [AP=연합뉴스]

지난 5일 아프가니스탄 카불 외교단지 인근에서 발생한 차량폭탄테러의 잔해물을 나토 군 당국이 수거하고 있다. 이 테러로 미군 1명을 포함해 총 12명이 사망했다. [AP=연합뉴스]

 
앞서 지난 2일에도 국제기구들이 모여있는 카불 그린빌리지 인근에서도 탈레반이 연루된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 16명이 숨지고 119명이 다쳤다. 외신은 탈레반이 이처럼 평화협상 중에도 계속해서 테러를 감행하는 이유가 향후 아프간 정부와의 협상 등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함으로 분석한다. 
 
하지만 평화협상 중에도 계속되는 테러로 협상의 신뢰성을 우려하는 아프간 정부 및 미국 내 목소리가 강해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한 대응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몇 달간 미국과 탈레반과의 평화협상은 큰 진전을 이룬 상태였다. 탈레반측과 평화협상을 계속해온 잘마이 칼릴자드 미 아프간 특사는 최근 아프간 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상이 거의 마무리 단계에 도달했다고 발표하며 협정 초안을 공개하기도 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취임 한 달 맞이 기자회견에서 협상에 진전이 있었음을 공식 확인했다.
 
잘마이 칼리자드 미 아프간 특사가 지난 2월 미 워싱턴 평화연구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잘마이 칼리자드 미 아프간 특사가 지난 2월 미 워싱턴 평화연구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러나 탈레반의 계속되는 테러에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협상 중단 선언하면서 양측 간 평화협정 체결 여부는 미궁에 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표적인 '아프간 철군론자'지만, 미 의회와 일부 행정부 각료들은 탈레반을 불신해 미군이 아프간에서 철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의 전직 대사 9명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병력을 모두 철수할 경우, 아프간이 총체적 내전으로 붕괴할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