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인 해트트릭' 잉글랜드, 유로 2020 조 선두

잉글랜드가 3골 1도움의 해리 케인을 앞세워 불가리아를 4-0으로 완파했다. [사진 유로 2020 인스타그램]

잉글랜드가 3골 1도움의 해리 케인을 앞세워 불가리아를 4-0으로 완파했다. [사진 유로 2020 인스타그램]

잉글랜드가 간판 골잡이 해리 케인(토트넘)의 원맨쇼를 앞세워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예선 3연승을 달렸다.
 

불가리아전 4-1승, A조 선두 올라
호날두 쐐기골, 포르투갈 B조 2위

잉글랜드는 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예선 A조 3차전 불가리아와 홈경기에서 3골 1도움을 올린 케인을 앞세워 4-0 대승을 거뒀다. 3전 전승을 거둔 잉글랜드(승점 9)는 조 선두로 올라섰다. 2위는 코소보(승점 8). 
 
케인은 전반 24분 스털링의 패슬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케인은 후반 4분과 28분 연달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케인은 후반 10분 스털링의 도우며 어시스트도 추가했다. 
 
포르투갈은 같은날 세르비아와 B조 예선에서 4-2로 이겼다. 포르투갈은 2-1로 아슬아슬하게 앞선 후반 35분 에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의 패스를 쐐기골로 연결했다. 1승2무의 포르투갈(승점 5)은 2위를 지켰다. 선두는 우크라이나(승점 13·4승1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