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지현, 조국 부인 수사에 "보아라 파국이다…바꾸라 정치검찰"

[뉴스1, 서지현 검사 페이스북 캡처]

[뉴스1, 서지현 검사 페이스북 캡처]

서지현 검사(46·사법연수원 33기)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불구속 기소한 검찰을 비판하고 나섰다. 서 검사는 검찰 내부 성추행 폭로로 사회적 '미투' 운동을 불러온 인물이다.
 
서지현 검사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아라 파국이다. 이것이 검찰이다. 거봐라 안 변한다. 알아라 이젠 부디. 거두라 그 기대를. 바꾸라 정치검찰"이라고 적었다.
 
자신의 글을 접한 네티즌의 여론이 찬반으로 첨예하게 갈리자 글을 수정한 서 검사는 "뒷부분을 보지 않고 '검찰이 수사하는데 뭐가 잘못이냐'는 분들이 계신다"며 "저는 사건의 실체를 알지 못한다. 저는 후보자의 적격 여부도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매체 보도된 '정치에 뛰어든 검찰'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첨부하며 "제가 아는 건 극히 이례적 수사라는 것, 검찰이 정치를 좌지우지하려 해선 안된다는 것 그뿐"이라고 강조했다.
 
서 검사는 또 해시태그를 달아 "사람들은 여전히 검찰을 너무 모른다", "다음은 영장인가"라고 덧붙였다.
 
지난 6일 검찰은 정경심 교수를 대학 표창장 발급 내역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