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식 가던 소방관 3명, '링링'에 뒤집힌 車서 모자 구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덮친 7일, 결혼식에 가던 소방관 3명이 전복된 차량에서 모자를 구해낸 사연이 화제다.
 
8일 부산소방재난본부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9시 50분쯤 차를 타고 이동하던 소방관 3명은 부산 기장군 두명터널 인근에서 강풍으로 전복된 차량을 목격했다.
 
이들은 부산 북부 소방서 김용 소방사, 양산 중앙119안전센터 이단비 소방사, 서울 노원구조대 조현민 소방교로, 휴무날 지인의 결혼식에 가기 위해 함께 차를 타고 이동 중이었다.
 
곧장 차를 세운 이들은 차량에 A(32)씨와 아들 B(6)군이 갇힌 것을 확인하고 재빨리 신고 후 구조에 나섰다. 모자를 안전하게 구해낸 후 김 소방사 차량에 있던 구급 장비를 이용해 응급처치를 하기도 했다.
 
현장에 도착한 구급차로 병원에 옮겨진 A씨 모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 소방사는 "평소에 개인 차량에도 비상 구급 장비를 가지고 다닌다"며 "다행히 빨리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져 다행"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