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수사가 변수 되나···문 대통령, 조국 임명 막판 고심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재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8일 정치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장관급 인사청문 대상자 6명에 대한 임명 여부를 두고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  
 
이날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종료된 지 이틀째다. 청문보고서는 제출되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지난 7일 0시부터 조 후보자 임명이 가능한 상태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등 5명에 대한 임명은 확실시 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를 두고 막판까지 고심하고 있다. 
 
특히 검찰이 지난 6일 밤 늦게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는 점이 변수가 되고 있다.  
 
청와대는 조 부호자 임명 여부와 관련한 참모들의 최종 의견 등을 보고받고, 여론에도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조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청와대 기조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이르면 이날 임명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하지만 정 교수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까지 충분한 숙고의 시간을 가진 뒤 9일 조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청와대 참모들은 "결국 문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 라며 대통령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는 분위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