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희, '의사 요한'으로 알게 된 브라운관의 블루칩


신예 황희가 '의사 요한'으로 '대세' 입지를 마련했다.

황희(이유준)는 7일 끝난 SBS 금토극 '의사 요한'에서 첫인상은 까칠하지만 속정은 깊은 한세병원의 2년차 펠로우를 맡았다.

극중 도립병원 시절 제소자로 만났던 지성(차요한)의 실력을 알아보고 한세병원에 들어와 그의 명언을 모은 '닥터요한 노트'까지 만들며 보필하는 것은 물론 아래로는 각양각색 성격의 레지던트들을 어우르는 인간미 가득한 의사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여기에 정민아(강미래)와 '밀당' 로맨스로 여심을 사로잡으며 서브병 유발자에 등극,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 과정에서 황희는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지성·이세영·이규형 등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모습으로 주목받으며 '의사 요한'이 발굴한 신예로 등극했다.

종영 후 황희는 "따뜻한 봄바람이 부는 4월에 촬영을 시작해서 쌀쌀한 가을인 9월이 돼 촬영을 마쳤다. 감독님·많은 스태프들·선후배·동료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즐겁게 촬영했던 기억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큰 사랑을 준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더 힘내서 촬영할 수 있었다. 이유준이라는 역할은 이제 끝이지만 앞으로 더 멋진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 감사합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